A coral window - Nakyoung Kim

A coral window

A coral window

 Everyone has a subjective point of view. 

Even if I say the same thing, you can feel or accept it differently due to the environment, experience, and perspective of being born or formed vary.

So the message I try to convey can also be accepted or interpreted differently.

And especially, paintingsworks are sufficient to be interpreted in more ways.

 

 I post the works and the story from them here one by one. 

And thinking that each individual has their perspective, I came up with this image and the intuition that "I have to endure the coral window.”

 

 This coral window is a filtered view.

Drawing a picture and telling the story of the work contained in it is my job, and my soul rejoices.

Then, I realised that it is all series of processes, including showing work and being known even in a small space as my website, and dealing with the various point of view of others who see it.

It is a responsibility that I have to allow and accept.

 

 In the end, it must be allowed and accepted. 

 

 

코랄빛 창문을 견뎌야 한다 

 

 사람은 누구나 자기만의 주관적인 시각을 가진다. 

살아온 환경과 경험, 타고나거나 형성된 관점이 제각기 달라

같은 말을 하더라도 다르게 느끼거나 다르게 받아들일 수 있다. 

그래서 내가 전달하고자 하는 메시지 또한 다르게 받아들여지거나 해석될 수 있다.

(특히나 그림작품 등은 더욱 여러 의미로 해석될 여지가 충분하다.) 

 

 내가 생산하는 그림과 그 이야기를 여기에 하나씩 담고 있는데 

사람마다 느끼는 건 모두 다르겠구나를 생각하다 보니

이 이미지와 함께 “코랄빛 창문을 견뎌야 한다.”는 직관이 떠올랐다. 

 

 이 코랄빛 창문은 필터링된 시각이다. 

그림을 그리고, 그 안에 담긴 작업 이야기를 하는 것은 나의 업이자 스스로를 기쁘게 하는 일인데 

(작은 공간이지만) 이렇게 작품을 비추고 알려지는 것, 

또 이를 보는 다른 이들의 관점과 시각을 다루게 될 수도 있는 이 모두가 일련의 과정이자

내가 허용하고 수용해야 할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It's an image that emerged right after the previous image. 

It feels like the result of this process and looks more plentiful and comfortable after acceptance.

 

앞선 이미지와 함께 연달아 떠오른 이미지. 

이건 마치 이 과정 후의 결과같은 느낌으로, 수용 후 조금 더 풍성하고 편안해진 모습이다. 

 

Leave a comment

* Required fiel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