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ile drawing the waves | 파도를 그리면서 느낀 것

Breaking Waves / water-soluble sticks, acrylic on paper
Breaking Waves / water-soluble sticks, acrylic on paper

 

 I can sense a change in my painting process. 

In the past, I used to work by pouring out my emotions onto the work, but now it feels like I'm drawing in a way that observes something and represents it as it truly is. 

Instead of venting emotions or seeking catharsis, I strive to capture a more serene and naturally flowing energy.



 그림 그리면서의 변화가 느껴진다. 

예전에는 내 감정을 쏟아내는 방식으로 작업하곤 했는데

지금은 나를 그냥 담아내는, 오롯이 관찰하고 표현하는 방식으로 그리는 것 같다. 

에너지를 분출하거나 카타르시스를 표출하기 보다

좀 더 고요하고 담담히 자연스러운 에너지를 담아내는 식으로.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