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at is this? | 이건 뭐지?

Transparent Sea Life and Three Fish / acrylic, gouache on paper
Transparent Sea Life and Three Fish / acrylic, gouache on paper 

 

 In the depths of the sea, there were three fish, each with different colours - red, yellow, and blue - swimming around something transparent. 


 When this image popped into my mind before falling asleep, it felt like layers of petals surrounding a single flower. 

White and separate, yet overlapping in layers around the centre. I couldn't quite grasp what it was, and it felt mysterious and enigmatic.


 However, based on my recent interests - marine life, transparent and mystical creatures, especially octopuses with their camouflage abilities - I imagined that the octopus might be adapting to its surroundings, and the three fish might be exploring, curious about what it could be. 

(But even I couldn't be certain of the identity of the image that came to mind when naming it.)


 Anyway, the image that came to mind was quite clear, so I worked on it. 

And I expressed water in a way I hadn't done before, which was fascinating and enjoyable.



 바닷속 투명한 무엇 

그리고 그 주위의 빨강, 노랑, 파랑, 각기 다른 색을 가진 물고기 세 마리.


 잠들기 전 떠오른 이 이미지에 대해

처음에는 한 송이 꽃의 겹겹이 둘러 싸인 꽃잎 문양 같다고 느꼈다. 

하얗고 따로 떨어져 있지만 가운데를 중심으로 겹겹을 이루는 모양. 

스스로도 이게 뭔지 잘 모르겠는, 난해한 느낌이 들었다. 


 하지만 최근의 관심사 - 해양 생물, 투명하고 신비로운 생명체, 특히 보호색을 가진 문어 -에 근거해

문어가 주변 환경에 맞춰 위장해 있는데 세 마리의 물고기가 이게 뭘까 궁금해하며 

근처를 탐색하는 것은 아닐까란 상상을 했다. 

(하지만 나도 내가 떠올린 이것의 정체를 알 수 없어 제목을 지을 때 문어라 명명할 수 없었다.)


 어쨌든 떠오른 이미지는 꽤 뚜렷한 편이라 그렇게 작업하게 되었다. 

그리고 물에 대한 표현을, 이전에는 하지 않았던 새로운 방식으로 했는데

그게 또 재미있었다.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