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cepting No Reason | 이유 없음 수용하기

 

Wild Grass Inside and Outside the Frame / acrylic, gouache, paper cut-outs
Wild Grass Inside and Outside the Frame / acrylic, gouache, paper cut-outs


 Before drifting off to sleep, three images appeared in succession.

I observed them without attempting to grasp their meanings or analyse them in detail. 

The following day, I had forgotten the first two images, but the last one remained vivid and unforgettable.


 When these images come to mind, it's crucial to promptly recall and document them. 

Otherwise, they tend to fade away, leaving no lasting impression. 

Furthermore, I often find myself pondering why these images surface. 

Sometimes, there's a resonating feeling in my heart, signalling 'This is it,' when I seek to understand their meaning by questioning 'why.' However, there are occasions when the answer isn't immediately apparent. 

In such moments, my mind craves a clear explanation, but I've come to realise that I must accept what is given to me and trust my intuition when it comes to my work.


 One of the notes I wrote down during a moment of realisation reads: 

'I don't need to actively seek reasons for the thoughts that arise. 

It implies that I don't have to decipher their meanings. 

It doesn't suggest that I can only work when I fully comprehend their signification. 

There's no need for anxiety. 

Even if the answers are not apparent at the moment, they may reveal themselves in due time.'


 Under these circumstances, I embarked on my latest project.


 The setting was the interior of my dimly lit house during the night-time. 

The bed featured two large, inviting white pillows. And beside it stood a tawny wooden nightstand. Directly above the bed hung a large picture frame. 

The image within the frame resembled a pattern of wild grass, with a neutral-toned green background adorned by layers of brighter light green and green designs. 

However, what intrigued me was that the same image from the frame exists outside in a circular bundle like a big bouquet or bush. 

This particular aspect of the scene was both captivating and distinctive.


Wild Grass / acrylic, gouache on paper
Wild Grass / acrylic, gouache on paper 

 

 잠들기 전에 이미지가 연달아 3개 떠올랐다. 

나는 그냥 이게 뭔가 싶어 잡지 않고 보고만 있었고, 자세히 복기하지 않았다. 

다음 날, 앞선 두 이미지는 잊어버렸는데 마지막 이미지가 인상 깊어서였는지는 몰라도 그것만 기억에 남았다.


 나에게 이미지가 떠올랐을 때 그 즉시 제대로 복기해 보지 않으면 기억에 남지 않고 사라져 버린다. 

각인 - 새겨지지 않는다 해야 하나. 


 그리고 그 이미지들이 떠오르는 이유도 모른다. 

‘왜?’라고 의미를 찾아보면 마음 속에서 이거라고 공명하는 느낌이 있을 때도 있지만 

어떨 때는 그 답이 바로 발견되지 않기도 한다. 

머리에서는 이유를 몰라 불안해하고 명확한 설명을 하고 싶어한다. 

하지만 나에게 주어졌고, 또 작업에 대한 느낌이 있다면 그걸 수용해야 된다는 생각이 들었다. 


 깨달음이 있었을 때 적은 노트 중.

“떠올린 데에 이유를 애써 찾으려 할 필요 없다.

무슨 의미인지를 꼭 파악하려고 노력할 필요는 없다는 뜻이다.

의미를 꼭 알아야지 작업할 수 있다거나 그게 가치 있어지는 게 아니다. 불안해 할 필요 없다.

현재에 앎이 없더라도 올바른 때에 앎이 주어질 수 있다.”


 그렇게 이번 작업을 하게 되었다. 


 밤이라 어두운 듯한 집의 내부 공간.

침대엔 푹신해 보이는 커다란 하얀 베개 두 개가 있고 침대 옆에는 나무로된 황갈색의 협탁이 있다. 

그리고 침대 바로 위에는 커다란 그림 액자가 걸려 있다. 

그림은 들풀 문양 느낌의 이미지가 전체를 이루고 있는데 

중성 톤의 녹색 바탕에 더 밝은 연두, 녹색의 무늬가 겹겹이 있는 느낌이다. 

그런데 액자와 같은 이미지가 액자 밖에 또 있다. 

그림이 둥근 다발로, 실물로 나와 있는 느낌. 그 부분이 특이하고 재밌게 여겨졌다. 

Comments